도공수행체험

도공체험 사례

몸에 붙은 검은 신명들이 빠져나가

운영자

2017.03.10 | 조회 492

몸에 붙은 검은 신명들이 빠져나가


김자영(여, 48) / 교무녹사장, 대구수성도장

도장에서 종도사님의 태을주 성음 파일을 틀어놓고 그 소리에 맞추어 도공을 시작하였습니다. 태을주 도공을 시작하니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께서 오셔서 저희들의 도공을 가슴 조이며 보고 계셨습니다.


지난 7월 20일 도공 때에는 저희들이 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을 기특하게 생각하셨고, 오늘 도공 시에는 저희들이 잘 받을 수 있을까, 많이 받을 수 있을까, 제대로 받을 수 있을까에 대한 걱정과 불안감을 가지고 지켜보셨습니다.


‘지기금지원위대강’ 주문을 읽으니 수성도장의 여섯 신단 처음과 끝부분까지 천장이 가로로 칼로 자른 것처럼 선이 생기더니 그 선이 벌어지면서 푸른 하늘이 보였습니다.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흰옷 입은 신명들이 나타나 그 자리에서 도생들에게 기운을 넣어 주고 계셨습니다. ‘도생들의 조상님이시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내려 주시는 기운은 레이저로 집중해서 그 자손에게 쏘는 것 같았습니다. ‘삼계해마대제신위’ 주문을 읽으니 조상님들은 다 사라지고 하늘문도 닫혔습니다. 저를 지켜주시는 분이 계신데 그분의 부름을 받고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그곳에서 밑을 내려다보니 우리 도생들이 도공을 열심히 하고 있었습니다. ‘삼계해마대제신위’를 읽으면서 도공을 하니, TV 광고에서 세탁물에 세제를 넣으면 세제에 의해 때가 비눗방울이 되어 빠져나가듯이 도생들의 몸에 붙어있던 새까만 신명들이 빠져나갔습니다. 많은 비눗방울이 하늘로 올라가는 것이 보였고 빠져나간 몸은 얼룩이 빠진 것처럼 깨끗해 보였습니다.




‘명덕관음팔음팔양’을 읽으니 앞의 영상은 사라지고 신단 양 끝으로 하얗고 둥근 달 같은 것이 떠서 조명을 비추듯 우리 수성도장에 오신 모든 도생들을 비추고 있었습니다.


‘악귀잡귀금란장군’을 읽으니 다시 영상이 사라지고 삼지창을 들고 계신 장군들이 나타나서 신명들을 삼지창으로 찍고 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너무 무서웠습니다. 찍히는 신명들은 고통으로 소리를 지르고 빌거나 울면서 살려 달라 애원하고... 그래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마음이 아팠습니다. 더 이상 주문을 읽지 못했고, 또한 더 읽지 말아 달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문이 ‘지기금지원위대강’으로 바뀌자 다시 하늘 문이 열리면서 신명들이 오셨고 기운을 처음보다 더 크게 내려 주었습니다. 기운이 강하니 레이저도 더 굵게 쏘고 있었습니다. 내려 주는 기운도 흰색인데 더 짙은 흰색으로 내려왔습니다. 그러다 도공이 끝나니 모든 게 사라졌습니다.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도 마지막까지 함께 하셨습니다. (8월 3일 대구수성도장)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18개(1/22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