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수행체험

도공체험 사례

왕비 같은 분의 손가락에서 빛이 나와

2017.03.10 | 조회 366

왕비 같은 분의 손가락에서 빛이 나와

김영임(여, 51) / 종감, 정읍연지도장

2차 도공 때보다 더 강력한 기운이 내려왔고 노오란 빛이 도장 안으로 내려왔습니다. 태을주를 시작하면서 마음을 가다듬고 도공을 하다가 ‘지기금지원위대강’을 하는데 폭발적인 기운이 솟아오르는 것 같았습니다.


하얀 거품 같은 것이 여러 개가 모여 이마에서 탁 터지더니 뭔가 보였습니다. 왕비 같은 분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는데 머리에는 관을 쓰고 옷 색깔은 빨강, 노랑, 하양 색깔이 겹쳐지면서 황홀할 만큼 신비롭게 빛이 났고, 영롱했습니다. 손가락은 길고, 손톱도 길었는데 너무 예뻤습니다. 다섯 손가락을 하나씩 펼 때마다 손가락 끝에서 하얀 유성처럼 빛이 나오는데 도공하고 있는 성도들에게도 떨어지고, 저한테도 그 빛이 떨어졌습니다.

저는 저도 모르게 도공이 자유자재로 움직이면서 신나게 흔들어 댔습니다. 도공을 마치고 나니 몸과 마음이 한결 가벼웠습니다. 우주의 천지기운을 받아서 자연치유가 된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18개(1/22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