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수행체험

수행체험 사례

통영 강종○ "척신이 나가면서 ‘어휴, 태을주 무서워.’"

2015.05.22 | 조회 1403

강종선 / 통영정량도장

 

월간개벽 http://www.greatopen.net/index.php?m=ci&cc=gb&mm=view_text&idx=5864

 

저는 2003년 전부터 왼쪽 귀가 아파서 중이염이라는 병을 앓았고 최근까지도 염증이 생겼어요. 오른쪽 귀도 언제부터인가 아팠기에 늘 힘들어 했습니다.

 

그러다가 도장에서 천도식을 올리고 태을주 수행을 하며 49일 정성수행 중에 엄청난 도공체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매일 새벽 기도를 하는데 어느 날 커다란 신장들이 여럿 나타났습니다. 제 양옆으로 두 분이 섰는데 제게 도공을 내리시더군요. 내 옆에 서 있는 신장들이 너무 커서 무섭기도 했지만, 신장들이 내 몸을 두들기니 제 몸에 있던 척신이 나가면서 ‘어휴, 태을주 무서워.’ 했습니다.

 

30년 동안 세상을 다니면서 기도하고 별스런 정성을 들여도 내 몸을 아프게 하고 괴롭히던 병근病根이 그대로 남았는데 계속 태을주를 읽고 나니 역시 만병통치 태을주요 무궁무궁 태을주라던 상제님 말씀이 참말이더군요. 49일 수행 중 태을궁 수행에도 참여하며 여러 체험을 하였는데, 나중에 보니 귀도 호전되고 얼굴도 환해졌으며 혈액순환도 잘되어 다리에 핏줄이 돋아나 있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완전히 나았습니다. 어찌 보은하지 않겠습니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6개(4/4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