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수행체험

도공체험 사례(Eng)

도공 후에 허리디스크의 통증이 없어졌습니다.

2015.12.25 | 조회 1014

Kim, Yu-na. Oncheon, Busan

September 11, 1997


이전부터 목과 허리에 여러 군데 추간판팽륜(흔히 말하는 디스크)이 있어서, 일상생활에 지장은 없는 정도의 통증이 간간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1년 전 갑자기 허리디스크가 터지면서 1개월 간 입원하여 치료를 받았었고, 빨리 업무에 복귀를 해야 하는 관계로 시술 (허리에 얇고 긴 바늘을 삽입하여 눌려있는 디스크와 신경을 떼어내 주는 주사) 을 받고, 정성수행을 함께하며 회복되어 업무에 복귀를 했었습니다.


그러던 중 1개월 쯤 전에 갑자기 시작된 요통으로 외출 및 거동이 거의 불가능하고, 통증이 극심하여 시술이나 입원치료를 고려하던 도중에, 부모님께서 ‘지금은 일을 쉬고 있으니 병원에 가지 말고 정성수행을 해보자.’ 라고 권유해주셨다.


어머니, 아버지, 삼촌, 동생들이 함께 기도와 정성수행을 해주고 거동이 불편한 저를 대신하여 배례도 해 주었으며, 임성호 수호사님께서 도움을 주셔서 한약을 먹으며 침 치료를 병행하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나 3주가 지났음에도 약간의 회복되었다 싶으면 이내 통증이 재발하여 제대로 걷지도, 앉지도 못할 정도의 심한 통증이 다시 반복되어 시술을 계속 생각하고 있던 즈음, 4주째가 되는 저번 주 부터 조금씩 증상호전이 보여 앉아있는 시간이 조금 늘어났고, 멀지 않은 거리를 외출 할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


통증이 꽤 남아있는 상태로 부산지역에 종도사님께서 왕림해주신 군령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태상종도사님 도훈을 다 받들고 나서는 허리통증이 심해져서 앉아있기 힘들 정도가 되었고, 앞자리에 앉아 있다가 결국 조금이라도 누워야 될 것 같아 여자 상주자방까지 찾아갔다가, 이내 다시 성전으로 와서 맨 뒷자리 구석 입구 쪽에 기대앉은 상태로 도훈을 받들고 도공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그래, 오늘은 허리를 꼭 나아가자.’ 하고 마음을 먹었지만, 맨 뒷자리 구석이기도 하고 좁기도 해서 소극적으로 도공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점차 ‘이래서는 안 된다.’는 마음이 들더니 저도 모르게 자리에서 일어났는데, 허리부터 시작하여 여기저기 두드리기 시작하고는 허리를 움직이고 온 몸을 이용하여 무용을 하듯이 도공을 하고 있었습니다.


요추-천추부분의 디스크가 터져서 엉덩이뼈 부근이 틀어진 듯이, 꼬리뼈 부근에 널빤지를 댄 듯이 뻣뻣하고 뒤틀린 통증으로 허리를 반듯하게 펴서 걷는다거나 허리를 돌리는 행동, 뛴다는 것은 전혀 상상할 수 없었는데 처음에는 무용이나, 요가동작처럼 몸을 움직이더니 이내 제자리에서 펄쩍펄쩍 뛰게 되었습니다.


하늘을 향해 손을 뻗고 쿵쿵 뛰었다가 다시 몸을 두드렸다가, 무용하듯이 춤을 추는 등의 동작을 반복했습니다. 온 몸에서는 뜨겁게 열도 나고 땀도 나고 정신이 없는 와중에 갑자기 통증이 심한 허리와 꼬리뼈 부근에서만 산들바람이 부는 듯한(뒤에 에어컨이 있었는데, 그런 차가운 바람은 아니었습니다.) 기분 좋게 시원한 느낌이 들더니 뻣뻣했던 허리와 엉덩이가 한결 부드러워진 느낌이 도공 마칠 때까지 지속되었습니다.


그리고 도공을 마치고나니 묵직하고 뒤틀린 것 같았던 허리와 엉덩이 부분의 통증이 빠져나간 것 같고, 허리를 이리저리 움직인다는 걸 상상할 수 없었는데 지금 이전과 거의 다름없이 통증 없이 앉아있고, 잘 움직일 수 있는 제 자신이 너무 신기합니다.


부산지역에 왕림해주시고 큰 기운 내려주신 종도사님께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어 이렇게 제 사례를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I had suffered from a herniated disc on my neck and waist for a long time. It created no problems in my daily life, but it occasionally hurt.


Then one year ago, a disc on my waist suddenly burst out, forcing me to be hospitalized for one month to receive traction therapy. Since I was desperate to return to work as fast as I could, I had an injection, inserting a thin and long needle into my waist to detach the disc pressing against my nerves. With the help of medication, I recovered and returned to work.


About a month ago, my back started aching again and it was almost impossible for me to go out or move around. Because of the severe pain, I considered having surgery but my parents suggested, “since you are on leave right now, let's do intensive meditation instead of going to the hospital.”


So my mother, father, uncle, brothers, sisters and I meditated together and they also prayed for my recovery. They also bowed on my behalf. Suhosanim Lim, Sung-ho, who is also an oriental medicine doctor, treated me with herbs and acupuncture.


However, my condition did not improve even after three weeks. As soon as I felt well, the pain came again. The pain was so severe that I was unable to walk or sit properly. Again, I considered surgery, but after four weeks of meditation, the symptoms got better. I could sit a bit longer and even walk for a short distance but the pain still remained.


By that time, I attended the Busan Regional Gunlyeong which was conducted by His Holiness the Jongdosanim.


After the lecture from His Holiness the Taesang Jongdosanim, my back pain became worse to the point that I could not sit down anymore. I moved to a female residential room to lie down for a while but I soon came back to the sacred shrine. I sat down near the corner of the entrance to attend the lecture and dynamic meditation.


At first, I told myself, "Yes, I will certainly get the blessings of dynamic meditation to cure my back today." Since the space was too narrow, it made it hard to practice dynamic meditation, so I did it weakly.


But gradually, I was overwhelmed by the thought 'I shouldn't be acting this way'. I stood up and started to tap here and there all over my body, eventually moving to my waist. Using my entire body, I practiced dynamic meditation as if I was dancing.


The disc on the lower back was broken so my hip bone was twisted while part of my tail bone felt stiff as if it was fixed to a board. So it was unimaginable for me to walk with my back straight, spin my waist, and jump. However, I moved my body as if I was dancing, then assumed some yoga postures. Eventually, I managed to jump up and down.


I repeated to jump with my hands stretched toward the sky and tapping my body, dancing like a ballet dancer.


My entire body felt warm and started to sweat. I almost lost my mind practicing dynamic meditation. Suddenly, I felt a gentle breeze blowing on my back and tailbone (but it was not as cold as you would expect from the air-conditioner behind me). It was such a pleasant cool feeling. My stiff waist and hips became more relaxed and that feeling persisted until the end of dynamic meditation.


After the meditation, the pain in my waist and hips disappeared. In the past, I couldn't imagine my back moving back and forth. Now I am able to sit and move my back without experiencing any pain. It is really amazing.


I shared my experience to show my gratitude to His Holiness the Jongdosanim, who honored us with his visit to Busan and bestowed the great qi of dynamic meditation.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35개(10/14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