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수행체험

도공체험 사례(Eng)

발의 통풍이 나았습니다.

2015.12.15 | 조회 545

Park Sun-ui. Okam, Mokpo

May 21th 2015


박순의 신입성도는 2~3년 전에 왼쪽 발과 발가락에 통풍을 앓고 몇 달간 고생한 적이 있었습니다. 태모님 성탄치성일 전날 저녁부터 갑자기 통풍이 다시 재발하여 통증으로 잠을 못 이루고 신발을 못 신을 만큼 아팠다고 합니다.

태을궁 안에서는 도훈말씀을 받들고 도공을 하느라 아픈 것을 잊고 있다가 대천제가 끝나고 태을궁을 나오면서 신발을 신는데 생각해보니 전혀 아프지가 않았다고 합니다. 대천제를 현장에서 참여하는 것과 더불어 도공을 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통풍이 나았다고 합니다.

박순의 성도는 매일 태을주를 5천독 이상씩을 읽고 있습니다.


Park, Soon-ui, a newly initiated practitioner had been suffering from the gout on her left leg and toes for several months two to three years ago. And from the date before the Taemonim's Incarnation Chiseong, the gout suddenly recurred again that she could not get asleep because of the pain and it was too painful to wear her shoe as well.

However, inside the Taeeulgung Palace, she forgot the pains while listening to the dao lecture from Sabunim and doing dynamic meditation. And when she tried to wear her shoe after the Great offering ritual to heaven, she realized that it didn’t hurt at all anymore. She said that while attending the Great offering ritual to the heaven and doing dynamic meditation, her gout had been cured naturally without her notice.

Park, Soon-ui practitioner has kept chanting the Taeeulju Mantra more than 5,000 times every day..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35개(13/14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