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수행

주요 도공체험사례

다음은 몇가지 도공 수행 체험 사례입니다. 



도공(道功) 수행 체험


* 큰 칼 찬 장군들이 지켜 주었습니다 도공 수련이 한참 진행되자 큰 칼을 찬 장군들이 주위를 돌면서 격려해주고 지켜주는 듯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너무 황홀하고도 장엄한 장면들이 계속해서 보였습니다. _안명옥 (여주 창리도장, 일반)

* 따뜻하고 포근한 기운에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사람 형상 같은 흐릿한 검은 물체들이 도공 수련을 방해했는데 제가 도공에 더욱 집중하니까 어느 순간엔가 저 혼자 텅빈 공간에 혼자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공간이 너무나 포근하게 느껴졌고 제 몸 주위에서 따뜻한 기운이 휘감겼습니다. _김지현 (여주 창리도장, 어린이)   

* 광명이 환하게 보이면서 번개불이 번쩍였습니다 조금 지나면서 광명이 환하게 보이면서 번개불 같은 빛이 여러 개가 번쩍였습니다. 저는 입문한 지 한 달이 지난 상태였는데 도장에서 도공을 했을 때와는 너무나 달랐습니다. 증산도가 진짜, 진짜구나 하는 것을 더욱 실감했고 꼭 입도를 해서 사람들에게 널리 전해야겠다는 결심을 하였습니다. _박신자 (수원 매교도장, 입문신도)    

* 기운이 백회에서 들어오고 탁기는 입으로 나갔습니다 눈앞에 샛별처럼 빛나는 영롱한 보라색 빛을 보았으며, 얌전하고 깨끗한 모습의 여자 신명이 보였습니다. 기운은 백회에서 들어오고 탁기는 입으로 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기운이 빙빙 내 주위를 도는 것 같았습니다. 도공 시간 30분이 금방 지나갔습니다. _박금서 (강릉 옥천도장, 일반)  

* 천장에서 밝은 빛이 쭉쭉 내려왔습니다 그날 기분이 좋았습니다. 앉아서 도공을 하는데 상제님 어진 위 천장에서 불꽂놀이처럼 세 줄기 밝은 빛이 쭉쭉 도장으로 내려왔습니다. 마음속으로‘아! 신명님들이 도장으로 들어오시는구나!’생각을 했으며, 도공 후 몸이 가벼워졌습니다. _이복순 (강릉 옥천도장, 일반)   

* 우주에서 원하는 가장 완벽한 사람을 보았습니다 도공을 시작하면서 신단에 거대한 호랑이 한 마리가 이리저리 오가는 것이 보였는데 조금 지나면서 거대한 우주에 두 팔을 벌리고 선 사람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때 느낌이, 그 사람은 바로 우주에서 원하는 가장 완벽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는 바로 지난날 제가 미워하고 괴로워했던, 모든 사람들과 사건들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가면서 하염없이 통곡을 하였습니다. 그간 포교와 신앙에 너무도 자신감이 없었는데, 그것을 체험하고 나니‘나도 할 수 있다’는 강력한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_박미순 (주문진도장, 일반)  

* 외할머니께서 눈앞에 나타나셨습니다 태을궁에서 도공할 때보다 기운이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어느 순간 외할머니가 보였습니다. 다른 외가쪽 조상님들도 서너 분 함께 계셨는데 누구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외할머니께서는 하얀 옷을(살아생전 입고 계시던 한복) 입고 계셨습니다. 평소 아픈 부위인 제 어깨와 목, 등을 손으로 타공하니 할머니께서 같이 쳐주셨습니다. 도공이 다 끝나자 할머니께서“게임만 하지 말고 동생 잘 챙기고, 엄마 꼭 모시고 이모하고 이종사촌 누나 살려라.”“열심히 해라”라고 말씀하시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신 후 앞쪽으로 사라지셨습니다. _최경민 (고2, 대구 복현도장) 

* 온몸으로 뜨거운 기운이 들어왔습니다 상제님 태모님 태사부님 사부님께 기도를 올리고 양손을 흔들며 도공수행을 시작하였습니다. 조금 지나서 손과 팔에 기운이 들어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한참을 지나‘지기금지원위대강’을 외우며 좀더 강렬히 도공수행에 들어가자 정수리가 찌릿하면서 온몸에 뜨거운 기운이 들어오며 편안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_윤미숙 (구미 원평도장)

* 상제님 태모님의 말씀을 받들다 도공 기도문을 집중해서 읽으며 도공을 시작하자 할머니 한분이 저를 바라보고 있음을 체험하였습니다. 그리고 7일 정성수행 5일차에 태을주 수행을 하고 있었는데, 상제님 태모님께서 성전의 어진과 진영의 모습과 똑같은 모습으로 저에게 가까이 오셔서“부모님을 잘 모셔라”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또 그밖에도 복록과 수명, 후천에 대한 말씀을 하시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셨습니다. 이 모든 것이 감각으로 느낀 앎인지라 저는 더욱 깊이 태을주 수행에 몰입하였습니다. _김수현 (마산 회원도장, 대학생)  

* 머리가 맑아지고 기관지 병이 사라졌습니다 저는 아직 정식 입도절차를 밟지 않은 입문신도입니다. 그래서 종도사님 종정님의 순방에 대비하여 하루 전날 도공이란 것을 처음으로 해봤습니다. 며칠 전부터 기관지 등이 좋지 않아 숨이 차고 하여 병원에 다니면서 늘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첫 도공에서 아픈 것이 사라졌으며 머리도 맑아졌습니다! 지난 30년 동안의 기독교 신앙에서 전혀 체험해보지 못한 경험입니다. ‘세상에, 이런 일도 다 있구나’하며 저한테 일어난 일에 오히려 제가 감탄하고 있습니다. _강상이 (창원 팔룡도장, 입문신도)